자치행정 > 동작구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도4동 신축청사에서 업무개시
양녕로27길 44에 연면적1,985.26㎡, 지하2층·지상4층 규모
기사입력  2020/06/01 [06:49] 최종편집    김영호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주민 숙원사업인 상도4동 신축청사 건립을 마무리하고, 6월 1일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 

 

▲ 상도4동 주민센터 신청사 외관 전경  

 

양녕로27길 44에 위치한 신축 청사는 연면적 1,985.26㎡에 지하 2층·지상 4층 규모로 건립됐다.

 

지난 1980년에 건립된 기존 동 주민센터는 건물 노후화와 공간협소로 주민들의 청사 이용에 많은 불편을 초래해 신청사 건립 요구가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에 구는 주민의 의견 수렴을 거쳐 동 주민센터 신축·이전을결정하고, 2018년 10월 착공하여 올해 3월 준공을 완료했다. 

 

신청사는 동 주민센터 고유기능 뿐 아니라, 다양한 편의시설을 배치해 주민들의 삶을 지원하기 위한 복합청사로 탄생했다. 

 

지하2층부터 지상4층까지 주차장, 민원실, 북카페, 주민 소모임공간, 다목적실, 대강당 등 주민편의시설이 위치하게 된다. 

 

신청사에는 장애물이 없는 생활환경 본인증(BF인증)에 따라 내부는 휠체어 이용이 쉽도록 경사로를 완만하게 설치하고, 남녀 별도 장애인전용 화장실을 설치했다. 

 

또한 태양열 활용 및 고효율 조명과 절수형 기기로 에너지 손실을 최소화해 에너지를 절약한 친환경 건물로 조성됐다. 

 

구는 지난 달 30일, 31일 신축 주민센터로 이전작업을 완료하고 청사 이전으로 인한 주민들의 이용 불편을 최소화했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상도4동 주민센터 이전으로 편리한 행정과 복지서비스 제공은 물론 주민의 다양한 활동을 지원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되었다”며, “하반기 착공예정인 장승배기 종합행정타운도 문화와 소통의 열린 공간으로 조성해 주민들께 돌려드리겠다”고 말했다.

 

한편, 상도4동 옛 주민센터 청사(성대로59길 53)는 리모델링하여 개방형 경로당 및 키움센터 시설로 활용할 예정이다.

 

동작뉴스와 사전협의 없이 본 기사의 무단 인용이나 도용,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동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