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동작구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작구, 민주화운동 관련자 생활지원금 및 장제비 지원
거주지 관할 동주민센터에서 신청
기사입력  2020/07/01 [08:14] 최종편집    김영호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7월부터 민주화를 위해 헌신한 민주화운동관련자와 유족에게 생활지원금 및 장제비를 지원한다.

 

이번 지원대책은 나라를 위해 희생하고 국가발전에 기여한 민주화운동 관련자들의 헌신에 보답하고자 마련됐다.

 

구는 지난해 7월 제정된 ‘서울특별시 민주화운동 관련자 예우 및 지원에 관한 조례’에 따라 지원에 나선다. 

 

지원대상은 서울특별시 동작구에 주민등록을 두고 6개월 이상 거주하고 있는 민주화운동 관련자 및 유족으로 월 소득액이 기존 중위소득 100%이하 가구이며, 민주화운동관련자명예회복및보상심의위원회에서심의‧결정시 ‘사망자’로 되어있는 자는 ‘당연대상자’로서 중위소득과 관계없이 지원한다. 

 

단, ‘서울시 국가보훈대상자 예우 및 지원에 관한 조례’등 민주화운동 관련 타 법령에 따라 이미 생활지원금을 지급받고 있는 사람은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생활지원금은 매월 10만원으로, 민주화운동 관련자 본인이 우선 지급대상이며 관련자가 사망한 경우에는 유족 중 1명에게 민법에 따른 상속 순위대로 지급한다.

 

장제비는 생활지원비를 지급받는 관련자가 사망한 경우 유족이나 실제 장례를 치르는 사람 중 1명에게 100만원을 지원한다. 

 

7월 1일(수)부터 신청서, 민주화운동 관련자 증서 사본 등 관련 서류를 구비해 거주지 관할 동주민센터로 방문해 신청가능하며, 생활지원금은 매월 말일, 장제비는 신청 후 15일 이내 지급한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자치행정과(☎820-9112)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최환봉 자치행정과장은 “민주화를 위해 헌신하신 분들에 대한 최소한의 예우로 지원금 지급을 추진하게 됐다. 앞으로도 관련자의 복지증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보훈예우수당 연령제한 및 거주요건을 폐지하고 올해부터 국가보훈대상자의 보훈예우수당과 위문금을 함께 지급하고 있다.

 

동작뉴스와 사전협의 없이 본 기사의 무단 인용이나 도용,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동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