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동작구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작구, 웰다잉 문화조성 사업 추진
오는 12월까지 찾아가는 맞춤형 체험 프로그램 실시
기사입력  2020/07/02 [08:30] 최종편집    김영호 기자

동작구 전체 인구 395,000여 명 중 만 65세 노인인구는 63,000여 명으로약 16%를 차지하며, 최근 3년 간 계속 증가하고 있다. 

 

이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올해 처음으로 웰다잉 문화조성 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지난달 서울시 웰다잉 문화조성 사업 공모 선정에 따라 자기결정권을 존중하는 주체적 존엄한 삶의 마무리와 건전한 생명윤리가정립될 수 있는 지역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먼저, 구는 오는 12월까지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접촉을 최소화한 ‘찾아가는 맞춤형 웰다잉 프로그램’에 나선다.

 

웰다잉 프로그램에 관심 있는 동작구민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가족단위 5명 이내 소규모 인원으로 구성된 5~10여 개의 그룹으로 진행한다. 

 

웰다잉 전문강사 또는 장례지도사가 자택이나 스터디카페 등 수강자가 원하는 장소로 직접 찾아가며▲죽음의 이해▲달라진 현대 장례문화소개▲가족, 지인의 죽음으로 인한 상실과 치유의 필요성 등의 주제로 강의한다. 

 

프로그램 진행 시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비치, 발열체크 등부터 참석자간 2m 거리유지, 주기적 환기까지 철저한 생활방역을 준수한다. 

 

특히, 웰다잉 프로그램을 2회 이상 이수한 수강생에게는 맞춤형 체험프로그램을 실시한다. 

 

구체적 내용으로는 ▲자신의 손을 석고모형으로 만들어 삶을 돌아보게하는 석고주먹 제작▲사진으로 쓰는 자서전 만들기▲그림을 보며 사별과 애도에 대한 생각을 이야기하기▲추모공원 및 자연장 시설견학등이다. 

 

또한, 웰다잉 프로그램 참여자와 장기요양 방문서비스를 받고 있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연명의료의 시행방법 및 연명의료중단 등 결정에 관한 사항을 1:1 상담하고, 본인이 직접 사전연명의료의향서를 작성하는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사전연명의료의향서는 자신이 질병이나 사고로 회생 불가능한 상태에빠졌을 때 생명연장을 위한 연명치료를 받지 않겠다는 뜻을 미리 밝히는 공식 서류로, 작성 제출하면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등록된다. 

 

아울러, 구는 웰다잉 문화조성 민간업체와 국민건강보험공단 등 유관기관, 지역병원과의 지속적인 간담회를 통해 사업 운영 방향을 논의하고,웰다잉 아이디어를 적극 발굴할 계획이다.

 

조경숙 보건의약과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자신의 삶을 되돌아보고 생명의 소중함을 느낄 수 있는 건전한 사회문화가 조성되길 기대한다. 앞으로도 청소년, 청장년층, 노년기 등 생애주기별 맞춤형 보건‧의료교육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동작뉴스와 사전협의 없이 본 기사의 무단 인용이나 도용,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동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