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관기관 > 기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가건강검진 우울증검사 올해부터 「10년 중 한번」
기사입력  2021/01/18 [10:56] 최종편집    노정애 기자

올해부터 우울증 검사 체계가 개선된다. 보건복지부는 “청년의 삶 개선 방안”의 하나로 국가건강검진 정신건강검사(우울증검사)주기를 현행‘10년마다’에서‘10년 중 한번’으로 변경하여 수검자가 필요한 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개선한다고 밝혔다. 

 

작년까지는 20세~70세해당 연령에서만 받을 수 있어 만약 해당 해에 검사를 받지 못했다면 다음 해당 연령까지 10년간 검사를 받지 못하였으나 제도 개선 후에는 다음 검사 연령이 도래하기 전이라도 본인이 신청을 하면 우울증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일상에 큰 변화가 닥치면서 생기는 우울감의‘코로나블루’현상이 확산된 가운데 되도록 빠른 시일 내 국가건강검진 및 우울증 검사를 받아 행여 모를 질병에 대비하는 것이 코로나 유행시대엔 더 현명한 방법이라 할 수 있다.

 

*우울증 자가진단법* 

< http://www.kahp.or.kr/cms/doc.php?tkind=1&lkind=1&mkind=941&skind=815 > 

 

건협 서울동부지부는 코로나19로부터 검진 고객들의 불안감 해소 및 더욱더 안전한 환경을 만들어 드리기 위해 방역 활동을 크게 강화하여 청사 건물 전체 방역 및 소독을 진행하고, 고객과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입장 시 선별 문진표작성, 발열 체크의 정확성을 높이기 위한 열화상 카메라 설치, 손소독제 비치, 직원 및 방문고객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는 등 감염질환 예방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

 

< 자료제공: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동부지부 >

ⓒ 동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