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동작구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노량진수산시장 내 코로나19 확진자 63명 발생…방문자 선제적 검사 필요
수협과 협의 확진자 밀접 접촉 근무자 등 일주일 간 업무배제 조치
기사입력  2021/11/23 [19:30] 최종편집    김영호 기자

동작구(구청장 이창우)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수 발생한 노량진수산시장 내 감염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최근 수산시장을 다녀간 방문자의 적극적인 선제 검사를 당부했다.

 

지난 20일(토) 최초 발생한 노량진수산시장 관련 코로나19 확진자는 ▲20일 3명 ▲21일 2명 ▲22일 13명 ▲23일 45명 등 총 63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상황이다.

 

구는 23일 오전 선제적으로 자체 현장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오후에는 11월 13일(토)부터 11월 23일(화)까지 기간 동안 노량진 수산시장을 방문한 사람들의 검사를 안내하는 내용의 재난문자를 발송했다.

 

특히, 수협 측과 협의해 확진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층에서 확진자와 접촉한 것으로 분류된 근무자는 일주일 간 업무에서 배제하고, 미분류자도 28일까지 매일 1회 PCR 검사를 실시해 음성으로 확인 된 후, 출근토록 조치하였다. 

 

나머지 층에 대하여도 확진자가 발생한 업체 소속 직원은 일주일 간 업무 배제했으며, 주변 상인을 포함한 근무자 전원이 2일 간격으로 PCR 검사를 받도록 했다.

 

더불어, ▲커피 판매대 및 간이식탁 폐쇄 ▲타 매장직원 간 식사금지 ▲방역수칙 준수 강화 등을 병행하고, 확진자 발생 추이 등을 감안해 추가적인 직무배제 등을 수협과 논의할 예정이다.

 

동작구재난안전방역대책본부 관계자는 “역학조사 결과 등을 토대로 집단감염 및 2차 감염 방지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히며,“11월 13일 이후 노량진 수산시장을 방문한 분들께서는 즉시 가까운 선별검사소를 방문해 검사받으시길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구는 24일부터 ▲질병관리청 ▲서울시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추가 현장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등과 협의해 수도권 전역에 재난문자를 발송할 예정이다.

 

 

동작뉴스와 사전협의 없이 본 기사의 무단 인용이나 도용,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동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