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안.소방 > 동작경찰서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작경찰서, 지하철 위치추적 시스템 구축
지하철 강력범죄 선제 대응
기사입력  2022/09/26 [10:04] 최종편집    박정태 기자

동작경찰서(서장 권혁준)가 지하철 내 발생하는 강력범죄에 신속 대응하기 위해 서울교통공사와 협업해 경찰서에 지하철 위치 추적 시스템과 원터치 핫라인을 구축했다.

 

범죄 신고자의 위치를 확인하려면 관제센터에 요청해야 했던 기존 방식에서, 지하철 위치 추적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직접 확인하는 방식으로 업무처리가 간소화되어 범인 조기 검거 및 피해자의 안전 확보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찰은 이에 따라 신고자가 이용 중인 지하철 노선, 탑승한 열차 칸, 다음 도착역 등 실시간 이동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또 실시간으로 파악된 신고자의 정보는 원터치 핫라인(직통전화)을 통해 경찰서, 관제센터, 지하철 역사 간 신속하게 공유된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지하철 내에서 강력범죄 발생이 꾸준히 증가해 국민들의 불안감이 고조된 상황이다. 이번 경찰의 현장 대응 역량 강화로 대국민 안전 확보에 기여하겠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21일 동작경찰서는 관내 18개 지하철 역장 및 보안관과 지하철 내 범죄예방 및 대응 공조 체제 구축을 위한 치안 협력 간담회를 개최했다. 

 
권혁준 서장은 "앞으로도 유관기관과의 협력 등을 통해 지하철 강력범죄에 대해 선제적으로 대응해 대국민 안전 확보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동작뉴스와 사전협의 없이 본 기사의 무단 인용이나 도용,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동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