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동작구청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동작구,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강화
위기가구 전수조사 완료 92가구 추가 발굴
기사입력  2022/09/28 [08:31] 최종편집    김영호 기자

동작구(구청장 박일하)가 취약계층 위기가구를 돕기 위해 복지사각지대 발굴과 지원을 확대한다.

 

지난 8월 발생한 수원 세모녀 사건과 같이, 취약계층이 사각지대 내에서 복지지원을 받지 못하고 사망하는 등의 안타까운 일이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복지사각지대 발굴과 지원에 더욱 힘쓰겠다는 방침이다.

 

구는 올해 위기정보가 통보된 2,407가구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해 92가구에 국민기초생활보장, 차상위 등 복지서비스를 지원한 바 있다. 

 

또한 ‘복지사각지대 발굴·지원 강화대책’을 신속하게 수립했으며, ▲ 위기가구 발굴 강화 ▲ 촘촘한 돌봄 모니터링 ▲ 꼼꼼한 맞춤형 지원 확대에 나선다.

 

먼저 공공·민간자원을 적극 활용해 위기가구를 빈틈없이 발굴한다.

 

9월 30일부터 긴급 위기가구 복지상담센터(핫라인)를 신규 운영해 위기가구에 대한 긴급상담 체계를 일원화한다. 120 다산콜센터로 위기가구 상담 전화가 연결되면 구 복지상담센터 핫라인으로 연계돼 종합적인 상담을 진행한다.

 

또한 부담 없이 위기 상황을 알릴 수 있도록 지역사회 민간자원과 협력하여터놓고 말할 수 있는 이웃 간 고리를 연결해 위기가구 상시 발굴을 활성화한다.

 

아울러 ‘AI 안부확인 서비스’ 실시 등 촘촘한 돌봄 모니터링을 강화한다. ‘AI 안부확인 서비스’는 모니터링을 통해 관리하고 있는 위기단계대상자 등을 중심으로 주1회 자동전화를 걸어 안부를 확인하고 불편사항을 청취·전달하는 서비스다. 

 

특히 ‘고독사 예방 건강식·음료 지원’은 촘촘한 모니터링을 위한 구 특화사업 중 하나이다. 50세 이상 중장년 1인가구에 건강식·음료를 배달함으로써 안부를 확인하고 고독사를 사전에 예방한다.

 

마지막으로 구는 발굴된 위기가구에 상황별 맞춤형 지원을 실시한다. 

 

돌봄이 필요한 만 65세이상 어르신과 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병원 동행·식사 등을 지원하는돌봄서비스를 강화하고, 국가긴급복지 등 다른 지원을 받지 못하는 틈새 위기가구에 대해서는 서울형 긴급복지를 연계해 신속하게 지원할 예정이다.

 

박일하 구청장은 “사각지대에 놓인 위기가구를 꼼꼼히 살펴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하는 것을 사전에 방지하고, 복지안전망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동작뉴스와 사전협의 없이 본 기사의 무단 인용이나 도용, 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를 어길 시 민, 형사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 동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