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치행정 > 동작구의회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32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노성철 의원 5분발언 전문
기사입력  2023/09/08 [17:18] 최종편집    동작뉴스 편집국

안녕하세요 

흑석동,사당1동,사당2동이 지역구인 구의원 노성철입니다.

 
어제 저녁 7시, 흑석동 주민센터에서 흑석3구역, 흑석9구역 재개발로 인한 통학로 문제, 폐기물 반출로 문제 등의 현안사항 관련 회의를 가졌습니다. 

 

회의 참석자는 

이수진 국회의원님, 3구역 조합장님, 9구역 조합장님, 중대부중 학부모 회장님, 흑석푸르지오 학부모 대표님, 흑석동장 님등이 회의석에 배석하셨고 20여명의 학부모님들은 청중으로서 혹은 발언자로서 함께 하셨습니다. 

 

도시교통국 도시정비1과 과장님 포함 정비사업2팀이 처음에는 함께 하기로 하였지만 회의 전날 구청 내부회의 결과와 구청의 앞으로의 방침관련 불참하게 되었고 저와 오후 5시에 1시간 가량 당일 회의를 위한 사전미팅을 하였습니다.

 

여기서 구청의 앞으로의 방침이란 구청 공무원은 의회 의원에게 의회안에서 보고와 소통은 잘하되 지역의원이 주민들과 주최하는 회의나 간담회에는 참석하지 않는다 입니다. 구청장님께서 이건 더불어민주당, 국민의힘 의원 모두 공통사항이라 하였습니다. 

 

제 앞에 계신 의원님들께서도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부분 일 것 입니다. 이미연 의장님께서는 이 문제에 대한 깊은 고민과 앞으로의 방향이 명확해야 할 것입니다. 의장은 국민의힘 대표가 아닌 동작구의회를 대표하고 의원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자리라는거 또한 잊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어제 같은 경우에는 제가 회의 진행을 하며 구청이 대답해야 되는 부분들을 답하고 질타 받으며 회의를 진행해야 했는데 흑석동 아이들의 안전한 통학로 관련 이 이슈와 민원 미해결이 몇 개월 째입니까 동작구청이 해야할 일 아닙니까 해야할 행정을 제대로 못하기에 주민들과의 회의 참석을 요청했는데 그 또한 여러 가지 이유로 못한다 하시면 주민들도, 지역의 정치를 하고 있는 저희도 너무 답답하지 않겠습니까

 

상황과 일의 경중에 맞는 판단과 결정을 구청 집행부에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민원은 해결 할 수 있는 민원, 해결할 수 없는 민원 이렇게 두가지로 나눠집니다. 이 흑석동 통학로 민원이 해결할 수 없는 민원입니까? 

 

흑석동 새론교회와 조합간의 원만한 합의?  

불가능 합니다.

 

그말인즉슨 우리 모두가 원하는 안전한 통학로? 

북측 20M도로?

당장에 불가능 하다는 얘기입니다.

 

이에 구청에 저는 요청 합니다.

 
하나, 

조합이 아닌 구청에서 추진하여 순환버스를 만들어 주십시오.

 

그에 따른 의회와 기타기관의 협조가 필요하다면 제가 지금 하고 있는 모든일을 후순위로 하고 그 일부터 하겠습니다. 

 

둘, 

중대부중 학생들의 교육권과 소음 및 분진 문제가 해결 될 수 있게끔 조합내 펜스설치가 힘들다면 중대부중 담벼락에라도 펜스 설치가 가능하게끔 해주십시오.

 

셋, 

매주 특정요일을 정해주셔서 해당 지역구 의원들과 대표자들이 통학로 관련 회의와 미팅을 정기적으로 진행하면서 진행상황들을 공유하고 문제 해결들을 해 나갈 수 있는 장을 마련해 주십시오.

 

이거 또한 각 정당에서도 할 수 있지만 지금의 구청 기조로는 그 또한 무의미 하기에 구청에 부탁 드립니다.

 

저는 민주당이 이 일을 해결하든 국민의 힘이 하든 구청이 하든 아무 상관 없습니다. 어디라도 좋으니 신속하게 해결하여 우리 흑석동 주민들이 아이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었음 하는 마음 뿐입니다.

 

현재 국회에서는 이수진 국회의원께서 통학로 확보 후 재개발이 되게끔 하는 법안을 발의 중에 있습니다. 후에 재개발 하는 지역의 아이들은 해당 법안의 혜택을 받을 수 있겠지만 우리 아이들은 그렇지 못합니다.

 

오늘 5분 발언은 최대한 친절하려 노력했습니다. 

구청의 조속하고 밀도 있는 행정을 바라면서 5분 발언을 마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동작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